김성룡 전문기사 제명, 한국기원 이사회에서 최종 확정
김성룡 전문기사 제명, 한국기원 이사회에서 최종 확정
  • 리빙TV
  • 승인 2018.07.10 13: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성동구 한국기원 본원에서 열린 이사회에서 바둑계 미투 중심에 섰던 김성룡 9단에 대해 제명을 최종 확정했다.(사진=한국기원 제공)
서울 성동구 한국기원 본원에서 열린 이사회에서 바둑계 미투 중심에 섰던 김성룡 9단에 대해 제명을 최종 확정했다.(사진=한국기원 제공)

10일 바둑계의 미투 중심에 섰던 프로바둑기사 김성룡 9단에 대해서 한국기원은 서울 성동구 한국기원 본원에서 이사회를 열고 김성룡 9단의 제명을 최종 확정했다. 송광수 한국기원 부총재가 주재한 이날 이사회에는 한국기원 이사 39명 중 23명이 참석(위임 10명 포함)했으며, 김성룡 9단의 징계 처분에 대한 재심 안건을 비밀투표에 붙여 80%가 넘는 찬성으로 제명을 결정했다.

앞서 5월 8일 열린 임시 기사총회에서는 동료 기사 성폭력 의혹과 이에 대한 해명을 하지 않은 것 등을 이유로, 전문기사 명예를 실추한 회원 자격 박탈에 관한 안건을 상정해 ‘김성룡 9단 기사회 제명 처리’를 의결했다.

한국기원은 5월 14일 열린 운영위원회에서 김성룡 9단에게 한국기원 소속기사 내규 제3조(전문기사의 의무) 3항에 명시된 ‘본원의 명예와 전문기사로서의 품위 유지’ 의무 위반을 적용해 참석 운영위원 만장일치로 김 9단의 ‘기사 활동 임시정지’ 처분을 내렸다. 이어 6월 8일 징계위원회를 열어 김 9단의 제명을 결의했다.

제명 처분을 받은 김 9단은 6월 18일 한국기원에 재심 청구서를 보내 불복 의사를 비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