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아독존 박정환, 57개월째 독재 체제 유지
유아독존 박정환, 57개월째 독재 체제 유지
  • 김경동 기자
  • 승인 2018.08.07 0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바둑 랭킹 1위 박정환 9단(사진=한국기원 제공)
한국바둑 랭킹 1위 박정환 9단(사진=한국기원 제공)

한국바둑 랭킹 1위 ‘철옹성’ 박정환 9단의 독주 체제가 57개월째 계속되고 있다. 박정환 9단은 7월 한 달 동안 제5회 국수산맥 국제바둑대회에서 우승하는 등 6승 2패를 기록해 랭킹점수 10053점으로 정상을 지켰다. 올해 이미 다섯 개의 타이틀을 획득한 박정환 9단은 7월에도 타이틀을 추가했다. 2018년에 열린 결승전에서 모두 승리한 박정환 9단은 ‘결승불패’의 기록을 이어갔다.

꾸준한 성적 덕에 박정환 9단의 수입도 짭잘하게 상승 곡선을 타고 있다. 박정환 9단은 지난 7월 한 달 동안 6600만원의 상금을 획득해 연간상금 약 10억 1200만원으로 이창호 9단(2001년, 10억 1900만원), 이세돌 9단(2014년, 14억 1000만원)에 이어 세 번째로 연간상금 10억 원을 돌파했다.

7월 한 달 동안 7승 3패의 성적을 거둔 신진서 9단이 두 달 연속 2위를 지켰고, 김지석ㆍ변상일ㆍ이세돌 9단이 지난 달과 마찬가지로 3위~5위에 자리했다.

강동윤 9단은 랭킹점수 36점을 끌어올리며 네 계단 상승한 6위에 올랐고 최철한 9단이 두 계단 오른 7위를 차지했다. 박영훈 9단이 두 계단 하락한 8위에, 나현 9단과 신민준 9단이 각각 한 계단과 두 계단 하락하며 공동 9위에 이름을 올렸다.

100위권 내에서는 제5회 전라남도 국수산맥 국내프로토너먼트를 통해 생애 첫 타이틀을 획득하며 14위에 랭크된 이지현 9단이 66점으로 가장 많은 점수를 얻었고, 2018 KB국민은행 퓨처스리그에서 활약한 이원도 6단이 10계단 오른 51위로 가장 큰 상승폭을 보였다.

한편, 여자기사 랭킹에서는 최정 9단이 9277점으로 2위 오유진 6단을 231점차로 따돌리고 선두를 지켰다. 지난달 25일 중국 푸저우 샹그리라 호텔에서 열린 제1회 오청원배 세계여자바둑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한 김채영 5단도 3위 자리를 유지했다. 

2009년 1월부터 시행되고 있는 새로운 한국랭킹은 레이팅 제도를 이용한 승률기대치와 기전 가중치를 점수화 해 랭킹 100위까지 발표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