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4 17:50 (목)
경륜, 공백기 긴 선수 위험 주의보
경륜, 공백기 긴 선수 위험 주의보
  • 김현경 PD
  • 승인 2018.08.27 1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륜 경기 모습(사진=경륜경정사업본부 제공)
경륜 경기 모습(사진=경륜경정사업본부 제공)

경륜선수는 컨디션에 이상이 없거나 제재 등의 특별한 사유가 없으면 보통 2~3주 간격으로 출전한다. 2~3주가 훈련 스케줄에 따라 몸만들기가 용이하고 경기감각도 유지 되기 때문에 좋은 성적을 내기에 유리하다.  대부분의 선수들 역시 “3주 이상으로 경기공백이 길어질 경우에는 훈련하는 패턴이 달라지고 경기 감각을 유지하기가 쉽지 않다”라는 많이 해주었다. 공백이 길었던 선수들뿐만 아니라 연속 출전하는 선수 역시 훈련강도를 높이기가 어렵고 컨디션 조절에도 애를 먹는 경우가 많다.
 
 공백이 길어지며 부진한 모습을 보였던 선수를 꼽아 본다면 대표적으로 강진남 선수를 꼽을 수 있겠다. 항상 연대세력을 가장 먼저 챙길 정도로 기세와 실력을 모두 갖췄었다. 하지만 6월 9일 낙차 부상 이후 10주라는 공백을 갖게 됐다. 강진남의 부진은 첫 경주인 8월 17일 15경주부터 시작됐다. 인기 순위 2위로 높은 기대를 모았지만 결국 4위를 기록했고, 다음날 8월 18일 13경주 역시 5위로로 밀려나며 기대에 부응하지 못했다. 강자들이 대거 빠진 일요일 경주에서 대다수의 고객이 우승을 점쳤으나 생각지도 못한 공민우 선수에게 우승을 내주며 2위를 기록했다. 강진남은 10주만의 출전으로 경기 감각과 선수 파악 부족으로 이변의 빌미를 제공한 것이다.
 
 강진남 뿐만 아니라 긴 공백으로 부진한 성적을 보였던 선수는 송승현(17주), 이재일(6주), 공동식(7주), 김문용(8주), 주석진(6주) 등이 있다.
 그중 주석진 선수는 낙차로 6주만에 출전했다. 가벼운 찰과상이라는 점에서 부상에 대한 부담은 없었다. 그 만큼 기대치도 높았으며 매 경주 인기 순위 1위로 팔리면서 큰 기대를 모았다. 그러나 막상 결과는 신통치 않았다. 지난 광명 30회차 경기 중 단 한 차례도 우승이 없었고 3위, 4위, 3위로 밀려나는 이변을 만들어내고 말았다. 공동식, 김문용 선수도 강급자로 기대치가 높은 선수로 손꼽혔지만 모두 공백 이후의 첫 경주에서 줄줄이 무너지고 말았다.
 
 특히 위에 거론한 선수들을 보면 대부분이 추입형 선수임을 알 수 있다. 자력형 선수의 경우, 선행 타이밍을 잡아낸다면 경주를 풀어가는데 큰 어려움이 없다. 하지만 추입형일 경우에는 운영으로 경주를 풀어야 하기 때문에 선행 선수를 마크하지 못하거나 아니면 외선에서 타 선수와 병주 할 경우 공백의 후유증이 크게 느껴질 수밖에 없다.

 마지막 한 바퀴 장학순 수석기자는 “추입형에 경기 공백이 길었던 선수일 경우에는 상대들에게 인정받지 못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따라서 2, 3위로 밀려나는 경우가 많다. 즉 이런 선수들일 경우에는 언제든지 무너질 수 있다는 점을 염두하고 구매 전략을 세워야 될 것이다”라고 조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