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1-16 15:31 (금)
한국관광공사, 장애인-어르신-영·유아 등 관광 약자와 함께 열린관광지 나눔여행
한국관광공사, 장애인-어르신-영·유아 등 관광 약자와 함께 열린관광지 나눔여행
  • 김경동 기자
  • 승인 2018.10.12 1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연폭포다. 천지연은 하늘과 땅이 만나 이루어진 연못이라는 의미를 담고 있는데, 폭포의 길이 22m, 그 아래 못의 깊이가 20m로, 가히 하늘과 땅이 만나는 연못이라 할만하다.(사진=제주관광공사 제공)
열린관광지와 함께하는 나눔여행 중 한 곳인 천지연폭포. 천지연폭포의 천지연은 하늘과 땅이 만나 이루어진 연못이라는 의미를 담고 있는데, 폭포의 길이 22m, 그 아래 못의 깊이가 20m로, 가히 하늘과 땅이 만나는 연못이라 할만하다.(사진=제주관광공사 제공)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도종환, 이하 문체부)와 한국관광공사(사장 안영배, 이하 공사)는 2018년 가을여행주간(2018.10.20~11.4)을 맞이해 ‘열린관광지와 함께하는 나눔여행’ 행사를 실시한다.

만 60세 이상의 시니어 및 장애인과 가족 등이 참가하는 이번 행사는 10월20일 완주군 삼례문화예술촌, 10월26~27일 제주 서귀포시 천지연폭포, 11월1~2일 고령 대가야역사테마관광지에서 각각 진행된다. 이 3곳의 열린관광지 내에는 무장애 정보 제공을 위한 팸플릿/점자가이드북, 촉지/음성 종합안내판 및 장애인주차장, 장애인화장실, 접근 가능한 전망데크 및 휠체어로 진입 가능한 휴게시설 등 정보 이해와 이동에 애로가 많은 약자들이 관광에 불편함이 없도록 돼 있다. 

한편 26~27일 제주 일정에는 휠체어장애인 전윤선 여행작가가 1박2일 일정을 함께 하면서 여행 에피소드 소개 등 참가자들과 소통의 시간도 마련된다.

행사 참여는 제주와 고령 행사는 지자체 주도로 모집되며, 완주 행사는 ‘대한민국 구석구석’ 홈페이지‘에서 신청할 수 있다. 장애인, 어르신, 영·유아 등 모든 관광객들이 제약 없이 관광을 즐길 수 있는 무장애(Barrier free) 관광지 조성 사업인 ‘열린관광지’는 2015년부터 추진되어 작년까지 총 17개소가 조성된 가운데 올해 신규 조성 목표인 12개소를 포함, 향후 2022년까지 총 100개 소를 목표로 추진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